• 'Sustainable work'

    Andersson Bell gave a new role to the fabric, which left after each season's collection.
    Each product was made of fabrics that will be thrown away and dead stock from each collection and all of them are unique pieces.
    You will be able to meet a variety of unlimited product categories from now on



    앤더슨벨은 각 시즌 컬렉션을 마치고 남겨진 원단에 새로운 역할을 주었습니다.
    각각의 제품들은 컬렉션 마다 버려질 원단과 데드스탁으로 만들어진 제품이며, 모두 유니크 피스 입니다.
    앞으로 카테고리 제한없는 다양한 제품들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